힘쓰는 것이 힘들지 않는 2022년 되기를 기도하며…

임우택 목자

우리 삶에서 당연하게 여기는 많은 것들이, 보이지는 않지만 많은 이들의 섬김의 수고로 주어졌음을 깨닫게 되는 시기입니다. 팬데믹이라는 초유의 사태로 인하여 예배와 모든 사역이 중단될 것 같았던 지난 2년 여 동안도, 하나님의 선한 손길이, 충성스럽게 맡겨 주신 직분을 감당하고자 하는 사역자들의 헌신을 통하여 저희 빌립보 교회에 함께 하셨음을 고백합니다.

교회가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에서 드렸던 첫 영상 예배를 기억합니다. 영상으로라도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눈시울이 뜨거웠고, 그 일을 위하여 수고하는 사역자들을 예비해 주셨음이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제한적이나마 예배가 다시 시작되었을 때에는 방역하는 수고로 섬기신 분들이 계셔서 안전하게 예배드릴 수 있음이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코로나에 걸리면서까지 난민들의 진정한 이웃이 되어준 분들, 멈추지 않고 영상으로 난민들을 섬기신 분들, 세계 곳곳의 선교사님들을 품고 기도하며 후원하시는 분들을 인하여 계속하여 일하시는 하나님을 느끼며 감사했습니다. ‘따로 또 같이’를 통하여 연결됨을 경험했던 일, 가족 예배로 다음 세대와 믿음으로 연결하고자 하는 노력, 전임 사역자 없이 학부모님들의 기도와 헌신으로 섬겨지고 있는 CM(유년부), 그 어느 때보다도 소통하기에 열심을 내었던 사랑방 목자 목녀님들의 수고…, 다 나열할 수도 없는 사역들이, 이 어려운 시기에 하나님의 교회를 든든하게 세워 가고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기 위한 헌신이었습니다.

최근 팬데믹의 상황이 조금씩 나아지면서, 다시 교회가 하나님의 일을 더욱 적극적으로 감당하기 위하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지난 펜데믹 2년 동안도 목회협의회는 매달 영상으로 모여서, 비상 시국의 많은 일들을, 하나님이 주시는 지혜로, 의논하며 결정하기 위하여 애써 왔습니다. 특히 개인적으로도 힘들고 어려운 일들이 많았던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빌립보의 손과 발이 되어 섬겨 주신 행정 부장님들, 그리고 함께 기도하며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행하기에 힘써 왔던 목협 회원님들을 인하여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우리의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동역자로 세워주신 하나님의 뜻과 공급해주실 능력을 기대하며 2022년을 다시 힘차게 시작하고자 합니다.

2022년 총회가 오늘 오후 1시30분에 본당에서 열립니다. 많은 분들이 참석하셔서, 서로에게 용기와 힘을 주는 말로 격려해주시고, 연약함은, 마음을 보시는 하나님의 마음으로 품어 주시며 은혜로운 총회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또한 2022년엔 우리 모두가 하나님의 은혜가 가득차서, 섬김에 힘쓰는 것이, 힘들지 않는 하나님의 나라의 일꾼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목회협의회서기 임우택

조회수 54회